커뮤니티에서 흔히 다뤄지는 화제 중의 하나가 이성 관계에서의 문제가 아닐까 싶다. 결혼은 요즘 시대에 필수는 아니지만, 결혼을 포기하기 전에 먼저 고민을 해야 할 부분이 있다. 가치관이나 집안 환경과 같은 조건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요소들이 있다. 결혼을 생각할 때 피해야 하는 타입 3가지에 관해 지금부터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3위, 상대방의 노고에 감사하지 않는 사람

사람은 익숙해지면 쉽게 감사함을 잊어버린다. 가족끼리 굳이 그럴 필요 있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가까운 사람일수록 우리는 더 많이, 그리고 더 자주 감사함을 표현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시간이 지날수록 서운함은 더 깊어진다. 그러니 오래오래 함께 사랑할 사이일수록 상대방의 사소한 것이라도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사람이 최고의 조건을 가진 사람이 아닐까?

2위, 자기 생각이 틀릴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

인간관계에서 중요한 것은 소통이라고 했다. 의사소통이 잘 된다면 그 어떤 어려운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중요한 의사소통에서 가장 힘든 상대는 어떤 사람일까? 자기 생각이 틀릴 수 있음을 절대 인정하지 않는 사람이다. 자기 의견을 굽히지 않는 사람만큼 답답한 사람은 없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라온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려면 각자의 다름도 인정할 수 있는 포용력이 필요하다. 자신의 의견만 고집하거나 싸움 자체가 일방적인 무시로 끝나는 상황만큼 허무한 건 없다. 사랑하는 사람과 건강한 방식으로 잘 싸우는 방법을 아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지 않을까?

1위, 상대방에게 일방적으로 얻으려고만 하는 사람

결혼을 생각할 때 조건을 따지게 되는 이유는 나보다도 낫거나 비슷한 사람이었으면 하는 마음 때문이다. 그런 마음이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건 상대방 또한 마찬가지라는 사실 역시 기억해야 한다. 나는 상대에게 어떤 것을 줄 수 있는 사람인지 늘 생각해야 한다. 누구나 편한 걸 좋아한다. 힘들 게 일하고 오면 쉬고 싶고 아무것도 안 하고 싶은 건 모두가 같은 마음이지 않을까? 내가 원하는 게 아니라 상대방이 원하는 걸 먼저 주려는 사람, 그런 사람끼리 만났을 때 비로소 행복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걸 기억해야 한다.

가족 사이에서도 기브 앤 테이크가 기본이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기에 기브 앤 테이크라고 하면 딱딱하고 정이 없는 것처럼 느낀다. 하지만 모든 관계에서 먼저 내가 줄 게 있어야 상대방과 건강한 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 물질적인 것을 말하는 게 아니라 배려, 이해, 관심, 신뢰, 사랑 등 돈으로 살 수 없는 요소를 통틀어 말이다. 외로움 때문에 누군가와 함께 지내겠다고 마음 먹기 전에, 과연 나는 상대방에게 어떤 사람인지 먼저 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참고 :

1) 기브 앤 테이크, 애덤 그랜트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멜로가 체질>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