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커뮤니티에서 친구가 안티카페 운영자인걸 알게 된 배우에 관한 글이 화제가 되었다. 세상에서 가장 친한 친구가 자신도 모르게 안티 카페를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의 충격은 얼마나 큰 것일까. 영화배우 이세영은 그 사실을 알게 된 후로 서로 화해를 하긴 했지만, 그 친구가 아직도 자신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을 담담하게 전했다. 

그 후로 친구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일부러 엄청 많이 먹고, 친근하게 여러 장난을 하는 등의 노력을 했다고도 한다. 하지만 아무리 노력해도 상대방이 그 사실을 알아주지 않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되면 노력하는 당사자는 큰 상처를 받게 된다. 훗날에 이와 같은 부정적인 관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방법은 없을까? 지금부터 당신이 꼭 피해야 할 친구 유형 3가지를 소개해볼까 한다.

첫째, 친구를 경쟁자로 보는 유형

당신을 상대로 지나친 경쟁심을 느끼고 당신이 가진 것을 원하는 친구는 이런 유형에 해당한다. 적당한 경쟁심은 서로에게 이로운 자극을 줄 수 있다. 하지만 도가 지나친 경쟁은 친구 관계를 망치기도 한다. 긍정적인 친구 관계에서는 서로가 굳이 뽐내거나 더 잘나 보이고 싶은 노력이 필요 없다. 진솔한 대화를 나눴음에도 불구하고 친구의 끊임없는 열등감의 표적이 된다면 곁을 잠시 떠나는 것이 서로에게 좋다.

둘째, 신뢰를 배반하는 유형

신뢰를 배반하는 유형의 대표적인 예는 남들에게 우리끼리만 알고 있는 비밀을 폭로하는 것이다. 둘만 아는 얘기인 줄로만 알았지만, 나중에 다른 친구들까지 자신의 비밀을 알아차린 상황을 겪으면 매우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러한 사람은 ‘폭로자’ 성향으로 소문을 많이 알고 있다는 평판을 즐긴다. 그리 친하지도 않은 사람이 자신의 봉급 인상 소식과 임신 소식, 이직 소식 등을 나도 모르게 알고 있다면 기분이 어떠할까? 비밀 보장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비밀이 새어 나갔다면, 그 친구와의 신뢰 관계는 다시 회복될 수 없다는 건 당연하다.

셋째, 약속을 지키지 않는 유형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상대방을 끊임없이 실망하게 한다. 매번 약속을 취소하거나 늦는 친구들을 보면, ‘내가 그렇게 만만하나?’라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번에도 내가 참아야지’라며 넘어갈 것이 아니라, 무시한 약속이 가져온 결과를 반드시 친구에게 말해야 한다. 말을 하지 않으면 친구는 자신이 계속 늦었다는 사실을 평생 모를 수도 있다.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의 변화도 느껴지지 않는다면 자신의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조금씩 거리를 두는 것이 어떨까.

알고 지낸 지 오래된 사이일수록, 가까운 사이일수록 관계를 끊어내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자신의 말에 귀 기울여주고, 약속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지키는 친구를 가질 자격이 있다. 그러니, 이제 관계에 스트레스받지 말고 서로에게 도움 될 수 있는 친구들과 관계를 유지해보는 건 어떨까. 몇 명쯤은 안 보고 살아도 썩 괜찮은 인생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참고: 

1) 친구가 안티까페 운영자인걸 알게된 배우.JPG, 루리웹 (링크)

2) 당신이 꼭 피해야 할 3가지 친구 유형, 유튜브 체인지 그라운드 (링크)

3) 이미지 출처: 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Written by K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