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마다 자기 나름대로 꽃이 있다. 다 꽃씨를 지니고 있다. 그러나 옛 성인이 말했듯이, 역경을 이겨내지 못하면 그 꽃을 피워낼 수가 없다. 하나의 씨앗이 움트기 위해서는 흙 속에서 묻혀서 참고 견디어 내는 인내가 필요하다. 그래서 사바세계는 참고 견디는 세계라는 것이다.

여기에 감추어진 삶의 묘미가 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이 사바세계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기억하기를 바란다. 극락도 지옥도 아닌 사바세계, 참고 견딜 만한 세상, 여기에 삶의 묘미가 있다.

어떤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그것을 전체로 생각해선 안 된다. 막다른 길이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 우리 전생애의 과정에서 볼 때 그것은 통과해야 할 하나의 관문이다. 한생애를 두고 그런 관문이 한 개가 있는 것이 아니다. 몇 고비가 있다. 그런 관문을 하나씩 통과할 때마다 정신적인 연륜이 쌓여가는 것이다. 육체적인 나이만 먹는 것이 아니고 그런 어려운 관문을 거칠 때마다 정신적인 나이가 쌓여간다. 그것을 통해 새로운 눈이 열린다. 그래야 인간이 성숙해진다.

눈앞의 일만 갖고 너무 이해관계를 따져선 안 된다. 전생애의 과정을 통해서 늘 객관적으로 살필 수 있어야 한다. 우리가 고뇌에서 벗어나려면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우선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작은 것을 갖고도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인간의 행복은 큰 데 있지 않다. 지극히 사소하고, 일상적인, 조그만 데 있다. 아침 햇살에 빛나는 자작나무의 잎에도 행복은 깃들어 있고, 벼랑 위에 피어 있는 한 무더기 진달래 꽃을 통해서도 하루의 일용할 정신적인 양식을 얻을 수 있다. 지극히 사소하고 일상적인 것 속에 행복의 씨앗이 들어 있다. 빈 마음으로 그걸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우리는 크고 많은 것에 정신 파느라고 소중한 것을 놓치고 있다. 그동안 우리는 너무 잘 살려고 했기 때문에 작은 것을 갖고는 만족할 줄 몰랐다. 무엇을 갖고도 만족할 줄 모른다.

고뇌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면 먼저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만족할 줄 아는 것은 부유하고 즐거우며 평온하다. 그런 사람은 맨땅 위에 누워 있을지라도 지극히 편안하고 즐겁다. 그러나 만족할 줄 모르는 사람은 설령 극락이나 천상에 있을지라도 흡족하지 않을 것이다.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은 겉으론 가난한 듯하지만 안으론 부유하다. 왜냐하면 자기 현실에 만족하고 있기 때문이다.

똑같은 상황 속에 살면서도 어떤 사람들은 만족할 줄 알고 어떤 사람들은 늘 불만을 갖는다. 만족할 줄 알면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서 모든 게 긍정적으로 일이 풀린다. 그러나 만족할 줄 모르고 거기서 다시 또 뭔가를 하려고 하면 자기 앞에 돌아온 몫까지도 걷어차 버린다.

하나가 필요할 때 하나로써 만족해야지 둘을 가지려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면 그 하나마저도 잃게 된다. 그건 허욕이다 하나로써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

행복은 그 하나 속에 있다. 둘을 얻게 되면 행복이 희석되어 그 하나마저도 잃는다. 흔히 이렇게 말하면 그러다 언제 잘 살겠느냐고 하겠지만, 이런 어려운 시대에는 만족하며 살아야 한다. 그래야 마음의 평화를 잃지 않는다.

참고: 《산에는 꽃이 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