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략적 포기도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는 하지만, 사람마다 포기할지 말지를 판단하는 게 가장 어려운 부분이 아닐까 싶다. 누구는 남들 다 포기할 때 포기하지 않았기에 원하는 걸 얻을 수 있었다고 하니 우리의 마음은 더욱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 힘든 하루하루에 지쳐있고, 포기할지 말지를 고민하는 모든 분께 조금이나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 글을 써본다. 지금부터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 먼저 생각해봐야 할 요소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죄책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

누구나 포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생긴다. 강력한 멘탈을 가진 이들 역시 마찬가지다. 그러니 힘든 순간에 포기하고 싶어진다고 해서 자책할 필요도 죄책감을 느낄 필요도 없다. 포기해버릴까 하는 유혹에 빠지는 것은 인간이라면 당연히 생길 수 있는 감정이다. 망설이고 주저하는 게 인간의 본성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런 마음이 생겼다고 해서 자책하면서 자신의 믿음을 버리려고 하진 말자. 믿음이 없다면 해낼 수 있는 일도 망치게 된다.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서는 전략만큼이나 ‘나는 해낼 수 있다’라는 자기 신뢰가 필요하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

둘째, 버티면 힘이 붙는다

버티는 건 포기하는 것보다 분명히 어렵다. 하지만 포기하고 나서 후회할 것 같다면 버티는 것만으로도 얻는 게 분명히 있다. 버티다보면 힘이 붙기 때문이다. 포기하는 건 쉽다. 하지만 버티고 나야지만 비로소 보이는 풍경도 있는 법이다. 쉽게 무언가를 얻으려고 하지 말고 왜 사람들은 쉽게 포기했는지, 그렇다면 내가 포기하지 않는다면 얻을 수 있는 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남들이 어려워하기 때문에 그걸 해냈을 때의 가치는 더욱 빛난다는 걸 기억하자.

셋째, 감정에 매몰되지 말고 해결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포기를 미화하는 이들이 있다. ‘열심히 했으니까 만족한다’라든지, ‘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라든지, ‘도전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라든지 하는 말로 말이다. 그럴듯하고 위안이 되는 말이긴 하지만 냉정하게 따지고 보면 이 또한 모두 변명이고 자기합리화가 되기 쉽다. 몇 년 동안 노력만 하고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면 노력에 대한 방법이 잘못되었다는 걸 알고 다른 방식으로 도전할 수도 있어야 한다. 포기 자체가 나쁜 게 아니라 포기를 미화하는 것으로 포기에 익숙해지고 변명하기 급급해진다는 점이 위험하다는 얘기다. 포기를 냉정하게 받아들이고 반성하면서 다음 행동에 그 분석 결과를 반영해야 한다. 포기를 미화한 사람은 반성이 아니라 ‘실망’을 한다. 포기하면서 자신에게 실망할 게 아니라 냉철하게 상황을 받아들이고 전략을 바꿀 수 있는 반성을 해야 한다. 그래야 포기에서도 중요한 교훈을 건질 수 있다. 부정적 감정에 매몰되었을 때는 포기할 게 아니라 해결에 초점을 맞추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1) 멘탈의 연금술, 보도 섀퍼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시그널>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