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면서 힘든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은 누구나 같으리라 생각한다. 하지만 예상하지 못한 일이 일어나는 게 인생이고 닥친 일을 어떻게 헤쳐나가느냐로 삶의 방향은 크게 바뀔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그 방향을 좋은 쪽으로 가져갈 수 있을까? 지금부터 힘든 일이 있을 때 무너지는 사람과 다시 일어나는 사람의 결정적 차이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비극을 그냥 넘기지 않고 자양분으로 바꾼다.

얼마나 힘든 일이 생겼느냐가 아니라 그 일을 어떻게 바라보고 그다음 행동을 하느냐에 따라 삶은 크게 바뀐다. 같은 경험을 했어도 결과가 다를 수 있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힘든 일을 자양분을 바꾸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먼저 일어난 상황을 받아들이는 것을 시작으로 접근해야 한다. 부정하고 싶고 남 탓이나 사회 탓을 하고 싶은 마음도 충분히 이해한다. 하지만 그 힘든 상황을 자양분으로 바꾸려면 먼저 나에게 닥친 상황을 일단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게 첫걸음이라는 걸 기억하자.

둘째, 작은 성공 경험이 쌓여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다.

힘든 일이 있어도 이겨낼 수 있는 사람은 결정적으로 자신에 대한 믿음이 있다. 이 믿음은 물질적으로 많이 가져서도 아니고 자신이 잘났기 때문에 생기는 믿음도 아니다. 아주 사소한 경험이라도 좋다. 아주 작은 성공 경험이 쌓인 사람은 결과가 한순간에 바뀌기를 기대하지 않는다. 기대하는 마음은 누구나 있지만, 변화는 천천히, 그리고 인내를 통해서 결실을 본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사소하고 별것 아닌 것 같은 일이라도 좋으니 자신만의 작은 성공 경험을 쌓아 나가보자. 그렇게 하다 보면 자신을 믿어주고 기다려줄 수 있는 강한 마음이 조금씩 싹트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셋째, 지금 상황에서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을 구별할 줄 안다.

힘든 일을 겪는 이들은 그 상황에 매몰되어서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럴 때일수록 지금 상황에서 바꿀 수 있는 것과 바꿀 수 없는 것을 구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 두 가지를 구별하지 못하면 상황이나 주위 사람 탓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자신의 삶이 아무리 무너질 것 같아도 이 2가지를 구별할 힘만 가지고 있으면 분명히 헤쳐나갈 수 있다. 내가 바꿀 수 없는 요소를 탓하는 것은 얼핏 보면 편할 수는 있다. 나는 아무것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가 바꿀 수 있는 요소에 집중해서 행동을 취하는 것이야말로 진짜 용기 있고 능동적으로 삶을 개척해나가는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다.

1) 세상에서 가장 발칙한 성공법칙, 에릭 바커

2) 성공한 사람의 7가지 습관, 스티븐 코비

3)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