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계점을 넘는 것과 그렇지 않은 상태는 어마어마한 차이를 만들어낸다. 자신의 한계를 깬다는 게 일하는 시간을 늘리고 잠을 자지 않는 걸 말하는 게 아니다. 오히려 잠을 줄이면 효율은 더 떨어질 수밖에 없고 휴식 없이 일만 하는 사람은 자신의 한계를 깬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모르고 있을 확률이 높다. 지금부터 자신의 한계를 제대로 깨는 이들의 비결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한계를 넘기 위한 자신만의 전략을 이것저것 시도해본다.

한계를 넘기 위해서 지금까지 하던 일의 양만 늘리면 결과 또한 나아질까? 양질 전환이라는 말이 있다. 충분한 양의 결과물을 쏟아내다 보면 질적으로도 향상될 수 있다. 하지만 그것만이 유일한 방법인 것은 아니다. 자신의 한계를 넘기 위해서 시간 배분을 잘하고 있는지, 더 효율적인 시간대는 없는지, 전문가에게 피드백을 받는다든지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면서 전략을 이것저것 시험해봐야 한다. 그래야 자신의 현 상황에서 제대로 맞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 그러니 다양한 전략을 참고하기 위해서라도  자신의 한계를 깬 이들의 책을 읽고 내 삶에 적용해봐도 좋지 않을까?

둘째, 어제의 자신과의 경쟁을 즐긴다.

자신의 한계를 깨는 사람은 타인과의 경쟁도 즐기지만, 어제의 자신과의 경쟁을 특히 즐기는 사람이다. 늘 결과가 눈에 띄게 잘 나오지는 않는다. 실력이 높아진다는 것은 계단식 성장이 아닌 초반에는 더디게 느껴지다가 기하급수적으로 기울기가 증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구체적 성과가 눈에 띄지 않더라도 어제의 자신보다 1% 나아지게 만든다는 마음으로 나아가보자. 그러다 보면 그게 복리로 쌓여서 뒤를 돌아봤을 때 어느새 자신의 한계를 깨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셋째, 호기심을 잃지 않는다.

호기심을 잃는다는 건 배움에 대한 욕구를 내려놓은 것과도 같다. 자신의 한계를 깨기 위해서는 끊임없는 배움이 바탕이 되어야 한다. 아주 조금이라도 궁금한 게 있다면 그 분야에 대해서 조금씩이라도 알아보자. 알게 되는 게 점점 많아지다 보면 궁금한 것 또한 더 많아진다. 어제의 자신보다 더 나은 내가 되고 싶다면 호기심을 잃지 않기 위해 관찰을 생활화해보는 건 어떨까?

1) 언락(Unlock), 조 볼러

2) 1만 시간의 재발견, 안데르스 에릭슨/로버트 풀

3)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런온>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