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도를 주저하는 이유는 실패와 거절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다. 거절당하는 게 두렵다면 지금부터 아래 3가지를 명심해보면 그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지금부터 실패와 거절의 공포에서 벗어나는 방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거절이 문제가 아니라 거절을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중요하다.

거절당하는 걸 즐기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시도와 성공에도 빈익빈 부익부가 존재한다고 하면 어떤 기분이 드는지 묻고 싶다. 성공의 확률이 높이려면 시도를 더 많이 해봐야 한다. 2~3번 거절당했다고 실패했다며 좌절한다면 그 다음번에 있었을지도 모를 성공의 기회 자체를 날려버리는 게 된다. 첫 제안에서 거절당하지 않는다는 건 100% 승률인 게임에만 참여하겠다는 얘기인데 그런 상황이 거절에 익숙치 않은 초보자에게 쉽게 오지는 않는다. 거절당하는 건 괴로울 수 있다. 하지만 그런 순간에서조차 의연하게 긍정적인 측면을 찾아낼 수 있어야 한다. 그 거절을 실패의 결과로 보지 말고 행동과 전략을 수정할 ‘기회’로 보는 건 어떨까? 거절을 어떻게 바라보느냐로 결과는 크게 달라진다는 걸 명심하자.

둘째, 인정욕구는 자유를 옭아맨다.

인생은 타인과의 경쟁이 아니다. 그리고 타인의 인정을 받아야지만 내 삶이 온전해지는 것 또한 아니다. 인정 욕구에 사로잡히면 그만큼 자유가 제한된다. 그래서 칭찬에 과하게 기뻐할 필요도, 거절이나 비판에 지나치게 좌절할 필요도 없다는 얘기다. 과한 인정 욕구, 사람들에게 ‘좋아요’를 받고 싶어 하는 마음이 거절에 대한 두려움을 더 키운다. 타인에게 자랑하고 싶어 하는 마음은 열등감의 반대표현이라고도 한다. 그러니 인정욕구에서 조금은 벗어나 자신의 실력을 키우는 것으로 자기효능감을 높여보는 게 무엇보다 우선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셋째, 거절에도 연습이 필요하다.

타인의 거절에 쉽게 상처받는 사람은 자신도 타인에게 거절을 잘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거절하지 않는다고 해서 상대방을 배려하는 건 아니다. 오히려 마음은 거절하고 싶은데 억지로 받아들였다는 걸 상대방도 안다면 상대방에게도 실례다. 게다가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하면서 부드럽게 거절하는 방법도 존재한다. 그리고 본의 아니게 상처를 받더라도 그건 내가 어찌할 수 없는 부분도 있다. 내가 아무리 좋게 말해도 받아들이는 사람이 어떻게 느끼는지는 내 통제 밖 영역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거절에도 연습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나 또한 상대방의 거절에 지나친 상처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 훌훌 털고 또 다른 제안과 새로운 시도를 하다 보면 그전에 거절당한 것들은 후에 기억도 안 날지도 모른다.

1) 미움받을 용기, 고가 후미타케/기시미 이치로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청춘시대2>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