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성적을 받기 위해 무조건 의자에 오래 앉아 있다고해서 능사가 아니다. 어떻게 하면 들인 노력 대비 효율이 높은 방법으로 공부를 하느냐도 중요하고 마인드 또한 중요하다. 지금부터 시험을 잘 보기 위해 장착해야 할 마인드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실패야말로 좋은 학습 기회이다.

어려운 문제 앞에서 쩔쩔매고 실수하는 게 뇌 성장에 얼마나 중요한지 증명하는 신경과학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실수와 실패를 해도 괜찮다는 마인드로 접근하면 보다 자율적으로 문제에 접근하게 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틀려도 괜찮다고 생각하다보면 자신의 방식을 더 많은 이들과 적극적으로 교환하고 질문도 더 많이 하게 된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많은 이들은 문제를 틀리면 안된다는 압박에 시달리며 공부를 한다. 하지만 뇌의 성장에 도움이 되려면 오히려 틀릴 때마다 상을 줘야 할 판이다. 그러니 틀려도 괜찮다고 말해주는 건 어떨까? 오히려 이런 마인드는 어려운 문제에 마주쳐도 끈기를 잃지 않도록 만든다. 틀리는 것이 오히려 이롭다는 메시지는 뇌 성장에 의미 있는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둘째, 고정형 사고방식에서 성장형 사고방식으로 옮겨 와야 한다.

실수를 좌절하게 되는 계기로 보지 말고 오히려 실수를 ‘잘못 알고 있었던 것을 바로잡는 기회’로 봐야 한다. 이는 재능이나 공부 머리는 타고났다고 생각하는 고정형 사고방식에서 벗어나는 태도다. 고정형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성장형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보다 변화를 만들어내는 폭이 압도적으로 차이가 난다. 공부를 하나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시험 결과가 좋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가질 게 아니라, 성장형 사고방식을 기본바탕으로 구체적인 계획과 실행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한다.

셋째, 학습 구멍(Learning pit)에 대해 이해한다.

흔히 사람들은 무언가를 이해하거나 성장할 때의 모습을 ‘계단’을 올라가는 것으로 비유한다. 하지만 학습에 있어서 계단 비유보다 더 적합한 게 있다. 바로 ‘학습 구멍’이다. 학습을 시작했을 때 생각처럼 안 되고 구멍에 떨어져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당연하다. 처음부터 구멍에 빠지지 않는 게 좋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누군가가 도와주거나 돌아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건 학습과 뇌 성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헷갈리고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도 그런 상황은 제대로 가고 있다는 증거다. 그 구멍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자신만의 방법으로 쩔쩔매며 노력하는 것 자체로 박수받아 마땅하다는 걸 알아야 한다. 그렇게 구멍에서 빠져나오는 방법을 알게 되었을 때 더 큰 성장과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가 제대로 된 것임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1) 언락(Unlock), 조 볼러

2) 1만 시간의 재발견, 안데르스 에릭슨/로버트 풀

3)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치즈 인더 트랩>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