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을 미루고 싶은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의 게으름을 탓하고 자책하기 전에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게으름의 늪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먼저 벗어던져야 할 요소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잘못에 대한 반응

게으름에서 못 벗어나는 사람은 흔히 이런 순서를 반복한다. 시도 → 잘못 → 실패로 인식 → 포기, 이렇게 말이다. 하지만 게으름에서 벗어나는 사람은 잘못에 대한 반응이 다르다. 시도 → 잘못 → 만회 가능한 실수로 인식 → 보완 → 재시도, 이런 식으로 반응 자체가 다르다. 자신의 잘못을 실패로 인식하지 않고 다시 만회 가능한 실수로 생각한다면, 포기가 아닌 보완이 가능하다. 보완하고 재시도한다면 잘못은 실패가 아닌 실수가 된다. 포기하기 전까지는 그 어떤 것도 실패가 아니란 사실을 잊지 말자.

둘째, 모든 일을 잘하려는 마음

일을 자꾸 미루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과한 욕심 때문이다. 아주 작은 것도 해내지 못하는 데 더 큰 것을 잘 해내겠다며 욕심을 부리거나, 모든 것을 잘 해내지 못할 바에는 아예 시작조차 안 하겠다는 마음을 먹는 경우도 있다. 큰 것을 위해 작은 것을 포기할 줄 모르는 사람은 게으름에서 벗어날 수 없다. 여기서 포기라는 말이 부정적으로 인식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모든 걸 다 해내는 사람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잘 버릴 수 있는 사람이 진짜 실력자라는 걸 기억하자.

셋째, 작은 그림만 보는 사람

원하는 일을 하기 위해서는 이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 그 과정에는 ‘반복’이라는 하기 싫은 일이 포함된다. 재미있는 일만으로 이루어진 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하기 싫은 일을 하지 않을 자유는 실력이 있을 때 비로소 얻을 수 있다. 실력을 쌓으려면 큰 그림을 보면서 지겨운 일도 하기 싫은 일도 해낼 수 있어야 한다. 그렇기에 하기 싫은 일도 끝까지 해내는 사람은 큰 그림을 볼 줄 아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 하기 싫다고 계속 미루기만 한다면 그 일이 더 커져서 감당할 수 없게 된다. 이는 나에게 불이익으로 돌아올 수 있다. 그러니 미루고 싶어지는 일일수록 작게 쪼개서 쉽게 해낼 수 있도록 부담을 덜어보는 것은 어떨까?

1) 굿바이 게으름, 문요한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백수세끼>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