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영어 공부를 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 몇 년째 영어 공부하는 거지?’라는 현타가 온 것이다. 초등학교 때는 제외하고서라도 중학교 때부터 계산해도 웬만한 사회인이라면 15년 동안 영어를 질질 끌며 정복하지 못했다는 자괴감을 안고 산다. 그렇게 생각하다가 더 끔찍한 생각이 들었다.

‘이걸 아이에게도 물려주게 된다면 더 끔찍하겠는데?’

많은 부모님이 자신의 영어에 맺힌 ‘한(?)’을 풀기 위해 아이의 영어교육에 온 힘을 쏟는다. 영어 동화책으로 영어를 정복했으면 해서 비싼 영어 동화책도 한가득 구매하는 부모님도 여럿 봤다. 아예 영어 동화책 계의 대모(?) 같은 분들의 책은 바이블처럼 부모님들 입에 오르내린다. 영어 유치원에 대해 고민을 하는 분들도 적지 않다. 부모인 자신이 영어 때문에 고생했으니 우리 아이들만큼은 그런 고생을 시키고 싶지 않은 부모님 마음 충분히 이해가 간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생각해봐야 할 문제가 있다. ‘과연 우리가 했던 방식이 옳았던 걸까?’라고 말이다. 게다가 그 비싼 영어 교육비도 결국 부모인 나의 노후자금을 희생해서 투자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나는 그다지 육아 관련 서적을 좋아하지 않는데 그런 와중에도 영어 교육 관련해서 부모님들의 뼈를 때리는 좋은 책을 발견했다. <아이표 영어>의 저자는 ‘한국 사교육계는 기존 사교육에 코딩이라는 과목을 하나 더 추가한 것으로 끝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영어나 창의력 교육 또한 마찬가지다. 과연 부모조차 영어를 정복하지 못했는데 아이들에게 영어 학원 뺑뺑이를 돌리는 게 올바른 방법인 걸까?

그런 의미에서 괜히 애먼 아이들 잡지 말고 어른들부터(결혼하지 않은 분들, 결혼할 생각조차 없는 분들도 포함해서) 영어 정복을 위해 단어부터 씹어 드시라고 권하고 싶다. 나 또한 영어를 정복하고 싶은데 영어에 한이 맺힌 한 사람으로서 느끼는 바가 크다. 내가 처음 영어 공부하던 중1 때 영어독립 단어 서비스가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고 말이다.

수능 기출 단어, 우선순위 단어 이런 류에 속아 낭비한 학창 시절 시간과 돈이 너무 아깝다. 성인의 영어는 일단 삶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 본업을 더 수월하게 하기 위해서 영문 리포트를 휘리릭 한글 읽듯이 읽을 수 있어야 하고 출장이나 해외 바이어들과의 미팅에서 솰라솰라 날아다녀야 내 몸값도 올라간다. 그 기초에는 영어 단어가 있다.

멱 법칙을 기초로 한 초반 단어 3,000개부터라도 일단 뽀개면 영어 기사들이 겁이 안 난다. 이제는 영어 잘하는 친구가 더는 부럽지 않게 되었다. 왜냐하면 나는 요새 원서를 읽으며 내가 찾고 싶은 정보를 직접 찾는 재미를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꾸준함만이 답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한민국 땅에 살고 계신, 아니 한국어를 사용하는 전 세계에 흩어져 사는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께 말씀드리고 싶다. ‘이 정도로 가성비 끝판왕 서비스는 없습니다…’라고 말이다. (서비스를 이용할 생각이 전혀 없더라도 한 번 자신의 영어 레벨이 상위 몇 % 어느 정도인지 무료 테스트도 해볼 수 있으니 아래 링크에서 확인해 보시면 된다.)

영어독립 서비스 둘러보기> 링크

참고 :

1) 아이표 영어, 아이걸음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Written by HY

본 콘텐츠는 더비로부터 제작비를 지원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