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이하 아파트 청약 대출도 중단된다 그래서 청약이 좀 어렵지 않나 이런 얘기가 있는데 어떤 얘기에요?

-그 얘기가 나온 사례가 있었는데 최근에 힐스테이트 광교 중앙역 퍼스트라는 곳을 분양을 했습니다. 당첨만 되면 5억에서 7억까지 차익이 나는 곳이었거든요? 그러니까 이제 시행사 입장에서도 대출 알선을 굳이 해주지 않아도 완판하는 데 있어서 크게 문제가 없었던 거죠. 그래서 사실 원칙적으로는 9억 이하면 대출이 가능하다고 보면 현재는 맞다고 생각을 하고요. 다만 특수한 경우 당첨 즉시 시세차익이 확실한 경우라면, 좀 예외적인 규정은 있을 수 있으나 일단 특이한 사례만 좀 참고하시면 될 거 같고 이게 딱 한 측면에서만 바라볼 건 아니라고 생각하고 최근에 어떤 은행에서는 잔금대출 한도를 기존의 kb 시세 대비 ltv 40%, 50% 이런 식으로 책정을 했는데 국민은행 같은 경우에는 kb 시세랑 분양가랑 낮은 걸 선택하겠다고 했더라고요. 근데 약간 좀 일시적인 거라고 저는 생각을 해요. 왜냐하면 청약이라는 것은 온전히 무주택자, 실수요자를 위한 제도이고 그런데 대출마저 안된다고 하면은 전혀 청약을 할 수 없잖아요? 주거사다리를 아예 걷어차버리는 거기 때문에 지금 금융 위원장도 바뀌고 가계대출 총량 관리도 하고 또 은행이 매년 할당된 실적을 채우게 되면 대출을 좀 축소시키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연말로 갈수록 더 그렇죠?

-그래서 그런 것들이 좀 맞물리면서 이제 중도금 대출이나 잔금 대출도 일시적으로 축소된 느낌으로 받아들이면 될 거 같고요. 일단 청약에서 관련된 중도금 대출이나 잔금 대출은 그래도 비교적 안전하게 은행도 생각하기 때문에 일단은 지금 설정되어 있는 ltv 한도를 따른다고 보시면 될 거 같아요.

-지금 설정되어 있는 ltv 한도를 따른다는 게 무슨 말이죠?

-그러니까 조정 대상 지역은 50%, 투기지역은 40%대가 중도금 대출받을 때 조정 지역은 50%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투기지역은 40%까지 대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 규정을 따라서 내가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럼 조정 지역 9억 이하 전부 다 대출이 되는 건 아니네요?

-네 그래서 비조정지역 중도금 대출 60% 중에 60%가 전부 다 되고, 조정 지역이라고 하면 중도금 대출 60% 한도 내에서50%는 되고 10%는 자납을 하는 게 원칙이죠.

-잔금은 이제 내가 내야 되고.

-네 맞습니다

-그러니까 계약금만 있다고 해결이 되는 건 아니네요.

-원칙적으로는 잔금 때 내가 30% 잔금+중도금 대출 일부를 자납을 해야 되는데 사실은 요즘 같은 경우는 임대차 3법이나 공급 불균형으로 인해서 전셋값도 많이 올랐잖아요? 그래서 실제로 내가 전세를 두게 되면 분양가에 육박하는 금액을 전세로 두기도 하고, 또 kb 시세를 기준으로 대출을 받으면 30% 자금보다 못 미치게 내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서는 조금 더 여유 있게 생각할 수 있을 거 같아요.

-그러면 잔금을 납부를 할 때 세로써 전세 받아서 납부를 한다는 거잖아요?

-네 맞습니다

-그렇게 할 수가 있어요?

-네 할 수 있고,

-그럼 어떻게 해야 돼요?

-제가 실제로 6억에 분양을 받아서 6억을 대출받고 5000에 160 월세를 뒀거든요? 그러니까 5000만 원이 새로 생기고 6억에 대한 담보 이자는 월세로 상환하고도 남는 이런 구조가 되었어요 물론 제 사례는 이전에 받았기 때문에 지금 딱 일치할 수는 없는 사례지만, 어찌 됐든 지금 전세 가격도 많이 올랐고 했기 때문에 자금 30%가 온전히 필요하다 라기보다는 조금 더 많이 줄어들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이렇게 바라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예를 들어서 전세를 맞춘다고 했잖아요? 그러면 그 세입자분한테 이걸 은행에다가 바로 넣어주세요 이렇게 이야기가 되는 걸까요?

※ 본 콘텐츠는 업로드를 허가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