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를 잘하는 것과 사회에 나와 활약을 잘하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기는 걸까? 그렇다고 공부를 잘하는 게 살아가면서 전혀 쓸모없다는 얘기는 아니지만, 지금부터 전교 1등과 사회 1등의 결정적 차이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순응적이다. vs 룰 브레이커이다.

학교 성적을 잘 받는 학생의 경우 대체로 권위자가 얘기하는 걸 잘 지키고 체계에 매우 잘 적응하며 순응적이다. 그런데 이는 수용적 사고는 높은데 비판적 사고는 높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사회에서 뛰어난 성과를 낸 이들을 보면 게임 체인저이자 룰 브레이커인 경우가 확실히 많다. 그런 이들이 사회에서도 비즈니스에서도 대체로 승승장구한다. 권위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 남들이 해내지 못하는 걸 해내는 사람은 변화를 이끌어낼 줄 아는 이들이다. 학교에서 수석을 하지 말라는 얘기가 아니라 혁신을 하고 변화의 흐름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비판적 사고를 가지면서 남들이 당연하다 생각하는 걸 깨부술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제도권에 안주하는 게 아니라 비판적 사고를 하면서 행동을 할 수 있어야 사회에 나와서도 성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둘째, 모든 과목을 대체로 잘한다. vs 스페셜리스트이면서 제너럴리스트이다.

수석 졸업자는 실용주의자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수석, 전교 1등을 하려면 모든 과목을 두루두루 잘하고 관리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어떤 분야에 꽂혀서 올인하는 사람은 수석의 자리를 차지할 수 없다. 하지만 사회에서 뛰어난 성공을 거둔 이들의 대부분은 순수한 배움의 즐거움을 아는 스페셜리스트다. 그런데 스페셜리스트이면서 제너럴리스트가 되어야 더 큰 성공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특정한 분야에 대한 지식은 뛰어나면서 편협해지지 않아야 한다는 얘기다. 한 분야에만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은 맥락이 조금만 달라져도 헤맨다는 걸 잊지 말자.

셋째, 실패를 용납하지 않는다. vs 실패를 더 많이 하려고 한다.

전교 1등을 하던 사람은 실패를 두려워한다. 그렇기에 실패하지 않기 위해서 안정적이면서도 최고의 보상을 얻기 위해 노력한다. 하지만 사회에서 눈에 띄는 성공을 거둔 사람은 더 많은 실패를 하려고 한다. 이는 시도를 더 많이 하는 것만이 성공 확률을 높이는 것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다. 실패에서 무엇을 배우고 개선점을 찾아 나가느냐가 중요하다. 실패하지 않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위기에도 망하지 않을 수 있게 실력을 올릴지가 관건이라는 걸 기억하자.

참고 :

1) 전교 1등이 사회 1등은 되기 어려운 이유, 유튜브 독서연구소 (링크)

2) 세상에서 가장 발칙한 성공법칙, 에릭 바커

3) 이미지 출처 : 드라마 <스카이캐슬>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