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람은 실패를 두려워한다. 그런데 그런 실패가 누군가에게는 전혀 타격이 없다니 믿기지 않을지도 모른다. 실패가 전혀 고통스럽지 않기는 어렵더라도 실패의 두려움에서 점점 무뎌질 수는 있다. 지금부터 실패해도 타격이 없는 사람의 특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실패와 망한 것의 차이를 잘 이해하고 있다.

실패가 두려운 이유는 실패하면 망한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패와 망한 것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다. 망한 것은 결론이고 실패는 과정일 뿐이다. 그렇기에 다시 시작할 수만 있다면 실패는 과정의 일부분이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망하지 않으면서 실패를 잘 활용할 수 있을까? 그 질문을 자신에게 던질 수 있느냐 없느냐가 실패와 망한 것을 가르는 결정적인 차이라는 걸 기억해야 한다. 잘 되고 성공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망하지 않는 것’임을 잊지 말자.

둘째, 실패에서 무엇을 배웠는지 잘 돌아본다.

실패가 과정이 아니라 결론이 되는 경우는 실패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을 때다. 실패에서 좋은 것을 얻어내려는 습관은 살아가면 꼭 필요한 자세다. 물론 실패했을 때 하하 호호 즐거운 사람은 없다. 하지만 그 실패를 잘 관찰하고 무엇이 문제였는지 돌아볼 수 있어야 한다. 실패했더라도 잘 찾아보면 부분적으로 성공한 점도 분명히 있다. 모든 상황 전체가 실패라고 단정 짓지 말고 부정적인 감정을 잘 추스르고 복기해보자. 살아가면서 성공보다 실패하는 양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그러니 더 많이 성공 경험을 얻고자 한다면 엄청나게 많은 실패에 기꺼이 뛰어들어야 한다.

셋째, 계획을 수정하고 바꾸는 게 고통스럽지 않다.

계획을 바꾼다는 것은 자신이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는 꼴이므로 상당히 괴롭다. 하지만 그걸 괴로워하다가는 실패에서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 실패했다는 것은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라는 강력한 신호라고 볼 수 있다. 누구나 자기 일에 확신을 가져야지만 움직인다. 그 확신이 틀렸다는 걸 받아들이는 게 쉬운 사람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실패만큼 우리의 행동을 바꾸게 만드는 건 없다. 실패해도 망하지 않는 작은 도전을 끊임없이 해보면서 실패에 강해지는 시스템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참고 :

1) 인생은 실전이다, 신영준/주언규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38사기동대>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