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만원밖에 없다면? 서울에 있는 빌라 경매하죠.

-안정일) 5천만 원이면 충분히 합니다. 제가 가진 빌라들이 다 1억에서 1억 5천 사이에요. 빌라라는 건, 서민형 주택이잖아요. 고급주택이 아니고 서민들이 살고 있기 때문에 비싸면 안 돼요. 싸야해요. 그러다보니 3, 4억 가버리면 아파트나 마찬가지예요. 그 돈이 있으면 아파트로 가버려요. 저는 2억 이하로만 사는 거죠. 고가빌라는 말이 안 돼요. 성북구에 있는 고급빌라들은 다르죠. 서민들의 빌라들 다세대, 연립주택은 싸야해요.

싼 가격이어야지 월세 놓기 편하고요, 전세를 놔두면 투자금을 거의 회수하는 것도 가능하고요. 5백, 1천뛰기가 가능해요. 서울이니까 당연히 거래가 이뤄지고요. 경기도로 나가면 그때부터는 할 게 굉장히 많아요. 사실상 깔린 거예요.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이 5천만원 밖에 없으니까 할 게 없는 거지, 저같은 경험 있는 사람들은 할 게 많아서 걱정할 게 없죠. 배워서 빌라 경매를 하자는 말이에요. 5천을 유지하고 키워가려면, 어디에 어떻게 투자해야하는지를 공부해야죠.

“빌라 안 팔려!”…아니다, 직접 가봐야 안다

서울에 강남쪽에 있는 있는 빌라는 거래가 잘 돼요. 전제조건은 ‘가격만 싸면’이라는 거죠. 전 계속 사고팔고를 해왔고요. 최근 투자전략은 ‘보유’인데요, 보유한 채로 전세를 놓고 있고요. 시간이 지나면서 전세가 오르기 때문이에요. 현재는 투자금을 회수한 상태로 가지고 있어요. 서울은 거주비용이 싼 곳이 점점 없어지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빌라로 밀려오는 느낌이에요. 빌라를 갖고 있다보면 꾸준히 올라가겠다고 생각해요.

빌라 경매 투자할 곳 알아보는 방법

우리동네, 내 동네부터요.

은행이 보기에 경매로 한 번 낙찰이 된 물건은, 혹시 다음에 이 건물이 다시 경매에 나온다고 하더라도 현재 낙찰된 가격에 낙찰이 되겠다는 기준이 생기죠. 검증이 된 거니까, 일반 매물보다 은행에서 대출이 더 잘 나오는 경향이 있어요. 지금은 정부규제가 생겼지만 상황이 바뀌면 은행은 좀더 자유롭게 대출을 해줄 수 있을 텐데요, 경매는 일반적으로 10%이상은 더 받습니다. 보통 제가 경매할 때 낙찰가의 7~80%는 받았어요. 아파트의 경우 KB시세의 60%를 해주죠. 낙찰가가 시세보다 낮다면, 절대적인 대출 금액은 아파트보다도 훨씬 낮아지겠죠.

처음에는 500만 원, 1천만 원 만들어서 굴려보고요. 이후에 일부 잉여자금이 생기면, 그걸로 또 다른 월세를 받을 수 있는 빌라를 세팅할 수 있고요. 하다보면 경험이 쌓이겠죠. 처음 시작할 때와 또 다른 세상이 보이고, 길도 많이 보이고 이렇게 되겠죠. 서울뿐만아니라 경기도, 지방도 마찬가지고요.

※ 본 콘텐츠는 업로드를 허가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