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말을 해도 어떤 사람은 오히려 오해를 불러일으켜 문제를 만들기도 한다. 어떻게 말을 전해야 상대방의 기분을 좋게 하면서 내 의사를 잘 전달할 수 있을까? 지금부터 같은 말도 기분 좋게 전달하는 사람의 특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유연한 호응과 배려를 한다.

같은 반응도 타이밍에 따라 느낌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 모든 상황에 애쓰며 과도하게 신경 쓰기보다 유연하게 호응과 배려를 하는 게 중요하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아무리 맞는 말을 해도 상대의 기분이나 상태, 맥락을 고려하지 않는다면 좋은 의도도 잘 전해지지 않는다. 그래서 조언이나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는 걸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 도움이 되는 조언 없이도 상대에게 큰 위로가 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어떻게 하면 신뢰를 높일 수 있는지 잘 생각해야 한다.

둘째, 자신에 대한 이해가 깊다.

우리의 에너지는 한정되어 있다. 그러니 모든 사람에게 적극적인 관심과 호기심을 다 쏟을 수는 없다. 무리한 교류는 오히려 독이 된다. 그러니 자신의 에너지의 한계치를 잘 이해하면서 주변에 있는 사람에게 진심으로 대할 수 있어야 한다. 지나치게 자신을 소모하면서 타인을 배려하는 것은 좋은 방식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셋째,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여유를 찾을 수 있다.

내 기분이 안 좋을 때에는 같은 말을 해도 부정적인 감정이 상대방에게 전해질 수 있다. 누구에게나 힘든 상황이 닥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순간에도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침착함을 유지하는 연습이 되어 있는 사람은 내공 자체가 다르다. 일상에서 기복이 심한 사람은 주변 이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마음에 여유가 없고 초조할 때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안정을 되찾는 것이 중요하다. 호흡이나 명상, 또는 잠깐의 산책이나 낮잠만으로도 에너지를 회복할 수 있다. 내 마음이 안정되어야 주변 상황에 잘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참고 :

1) 관계가 풀리는 태도의 힘, 사토 야마토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도깨비>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