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만 수월해져도 우리 고민의 상당 부분이 해결되지 않을까 싶다. 사회생활 고수들은 대체 어떻게 했길래 그런 능력을 갖추게 된 걸까? 지금부터 사회생활 만렙이라면 이미 다 아는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적절한 칭찬

사회생활을 못 하는 사람들이 하는 착각이, 그저 남 칭찬을 잘하고 치켜 올려주면 사회생활을 잘하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점이다. 칭찬은 적절해야 한다. 상대의 상황에 맞게 칭찬을 해야 칭찬하는 사람의 신뢰가 올라간다. 상대가 의아하게 생각할 정도로 과도한 칭찬은 부담을 줄 수밖에 없다. 그러니 아첨을 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는 소리다. ‘적절’하기가 듣기에는 쉬워 보이지만 어렵기 때문에 다들 잘 못 하는 게 아닐까 싶다. 상대의 장점을 찾으려는 것과 동시에 상대방이 싫어하는 것을 하지 않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하자.

둘째, 자연스러운 배려

자연스러운 배려가 가능하게 하려면 평소에 배려가 습관이 되어야 한다. 배려는 상대가 불편하지 않도록 미리 생각하는 것, 그리고 보살피는 것을 말한다. 진심이 담긴 배려는 상대방에게 잘 전달되지만, 목적이 있는 듯한 급조한 배려는 티가 날 수밖에 없다. 긍정적이고 진심을 담아 공감하고 배려할 때 상대에게 신뢰를 줄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배려에도 타이밍과 유대감이 중요하다. 그러니 평소에 어떻게 하느냐가 이렇게 차이를 만든다.

셋째, 관찰력

사회생활을 잘하려면 눈치가 있어야 한다. 그런데 그 눈치는 사실 관찰력으로부터 나온다. 상대가 원하는 것과 주변 상황을 스스로 파악하고 적절한 행동을 취할 수 있으려면 주변을 세심하게 관찰해야 한다. 관찰은 타인을 분석하고자 하는 마음이 아니라 타인에 대한 진심 어린 관심에서부터 나온다. 사소한 것을 찾아내고 기억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방에 관해 관심을 쏟아왔다는 증거다. 누구나 아는 것을 기억하는 것보다 사소한 것을 기억해주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는 건 누구나 마찬가지다. 혹시라도 잘 모를 때는 질문을 하는 게 좋다. 질문 또한 관심의 다른 말이라는 걸 기억하자.

참고 :

1) 최고의 칭찬, 이창우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블랙독>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