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평가를 많이 받았었어요. 그래서 “나는 반드시 대한민국 국민 브랜드를 만들겠다, 그래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해 줄 것이다”라는 목표를 만들고, 거기에 몰두했죠.

전설의 작고 초라한 시작

‘ 마켓오’를 작은 회사로 만들어서 시작했어요. 이윤이 나자마자 롯데, CJ, 오리온에 인수요청을 했죠. 회사의 주주들은 다 반대 입장이었어요. 대기업들이 중소기업을 인수해줄 것처럼 하면서 주요 노하우를 다 빼가고 안 사는 경우도 많았거든요. 

그래도 저는 더 큰 곳으로 흡수되고 싶다고 했어요. 왜냐하면 국민 브랜드를 만들고 싶었으니까. 회사가 인수되면 받은 돈은 전부 다 투자자들한테 주겠다고 했죠. 라이존이라는 오리온의 계열사에 인수됐어요. 이사 직함을 받고 새 직장에 출근했죠.

마침 비가 오는 날인데 천장에서 비가 새고 있는 자리에 컵으로 물을 받치는 자리를 주더라구요. ‘이사 자리 하나를 굴러온 돌이 꿰 찼다고 나를 이렇게 대접하는구나. 두고 보자, 오리온에서 반드시 뭔가를 보여주고 말겠어’ 하고 다짐했어요.

“대표이사 직함은 제가 원하는 게 아닙니다”

1년 동안 일을 정말 열심히 했어요. 마켓오도 살리고, 같은 소속인 베니건스도 살리고 이런 일을 많이 했죠. 어느 날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님한테 전화가 왔어요. 밥 같이 먹자고. 

저를 처음에 안 믿었다고 하시더라구요. 일하는 스타일이나 성격이 조직에 어울리지도 않고, 직원들을 괴롭힌다고 안좋은 이야기도 많은 사람이니, 시간이 좀 지나면 바로 이직을 하지 않을까 생각하셨던 거죠. 

그런데 1년이 지나도 열심히 일을 하고 있으니, 그 분 입장에서는 의아하신 거예요. 그래서 밥을 먹자고 하신 거죠. 저는 이러이러한 과정을 거쳐 여기서 일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어요. 그랬더니 부회장님이 저를 계열사 대표 자리에 앉히려고 하시는 거예요. 극구 반대했죠.

“부회장님, 저는 대표이사 일과 맞는 사람이 아닙니다. 너무 감사한데 그 일은 못합니다.” 부회장님도 황당해하셨어요. “조직에서 샐러리맨이 가장 원하는 건 조직의 우두머리가 되는 건데, 그게 싫으면 뭘 하려고 그러는 거냐?”

아무도 기대하지 않는 곳에서 개발해낸 신제품

대표를 마다하고 과자를 만들겠다는 샐러리맨이 몇이나 있을까요? 그게 퍽 인상깊으셨는지 부회장님이 오리온제과 사장님한테 전화를 하시더라구요. “여기 라이존 계열사 이사가 내일 찾아갈 거니까, 기회를 주세요” 딱 한 마디 하고 끊으셨어요.

다음날 제가 거기 갔더니 또 난리가 났어요. 임원들이 모여서 저한테 모르는 질문을 20개쯤 하더라구요. 하나도 모른다고 했어요. 임원들이 황당해하더라구요. “야, 아무 것도 모르는데 왜 과자를 만든다고 했냐” “저는 새로운 과자를 만들고 싶습니다” “어떻게?” “모르죠. 내일부터 해보겠습니다.”

감사했던 게, 그 안에서 제약 조건이 있었다는 거예요.  아무렇게나 하라고 했으면 망했을 거예요.  그 제약조건이 뭐였냐면, 고래밥 라인이었어요. 고래밥은 일주일에 이틀 정도 생산하면 공장이 쉬어요. 이 라인에서 생산할 수 있는 걸로 신제품을 개발하라는 미션이 떨어진 거죠. 

이 라인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제품으로 국내 톱 10을 뽑아 보니 1위부터 4위까지가 모두 초코칩 쿠키였어요. 사람들이 초코 과자를 좋아하는구나, 그럼 초코칩 쿠키는 이미 많으니까 브라우니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지금은 모두가 다 아시는 ‘마켓오 리얼브라우니’가 그렇게 탄생했어요.

예산이 없었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최고의 마케팅 방법

그 다음 문제는 마케팅이었어요. 누가 신규 브랜드에 이름없는 이사가 만든 제품에 마케팅비를 주겠어요? 그런데 그 때 YG가 막 상장하고 빅뱅이 첫 콘서트를 하던 때였어요. YG에 연락해서 빅뱅 콘서트에 콜라보를 하고 싶다고 했죠. 입장하는 고객들한테 마켓오 브라우니를 1개씩 돌린 거죠.

음식은 누구와 먹느냐가 정말 중요하거든요. 내가 좋아하는 가수의 첫 콘서트를 보면서 먹는 브라우니 맛이 어떨까요? 나중에 마트에서 마주치면 ‘어 이거 맛있었지’ 하지 않을까요? 게다가 공짜로, 딱 한 개만 먹었으니 더 맛있게 느껴졌을 거예요. 그렇게 4만 5천명의 팬을 만들었죠.

그 다음에는 실제로 과자를 판매하시는 분들을 공략했어요. 과자를 제일 많이 파는 분은 마트의 도우미 아주머니들이거든요. 그 분들이 맛있다고 느끼고 설득이 돼야 더 잘 팔아요. 그래서 전국을 돌면서 그 분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했어요. 

“이건 합성첨가물 제로고, 여러분이 팔던 어느 과자와도 다른 제품입니다. 지금부터는 최고의 상품을 판매한다는 프라이드를 가져 주세요” 그런데 그분들에게 그렇게 열심히 설득하는 이사가 몇이나 있었겠어요. ‘아, 이 사람은 우리를 이렇게 중요하게 생각하는구나, 그럼 나도 이 물건은 좀 잘 팔아줘야겠다’ 생각하셨는지 매출이 확 올라가더라구요.

※ 본 콘텐츠는 업로드를 허가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