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생활을 잘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태어날 때부터 그런 성향이었다고 할 수 있을까? 사회생활을 잘하는 이들이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는 이유는 상대방에 대한 관심을 세련되게 잘 표현해서가 아닐까 싶다. 지금부터 상대방에게 자연스럽게 관심을 표현하는 방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사소한 것을 잘 찾아낸다.

사람들과 관계를 잘 맺는 사람은 눈치가 있다. 눈치가 있다는 말은 다른 사람의 마음을 상황으로부터 미루어 짐작해 알아내는 힘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다른 사람이 어떤 마음인지 알기 위해서는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 관심을 기울이다 보면 사소한 부분까지도 눈에 들어오게 된다. 사소한 것일지라도 알아주고 칭찬했을 때 싫어할 사람은 없다. 그러니 세련되게 관심을 표현하고 싶다면 관찰부터 시작하자.

둘째, 상대의 말을 수긍하고 인정한다.

관심을 표현한다고 과한 칭찬을 한다면 오히려 부담을 줄 수 있다. 칭찬은 적절하게 해야 효과가 있다. 칭찬보다는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며 수긍하고 인정하는 자세가 더 효과적이다. 나를 강조하고 드러내기보다 상대방에게 먼저 공감하는 게 성숙한 태도임을 잊지 말자.

셋째, 어떤 상황에서도 존중해준다.

누구나 함께 있으면 편안하고 자신을 존중해주는 사람과 있는 것을 좋아한다. 상대의 모든 말에 동의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화할 때 상대방에게 집중하고 있고 상대방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느끼게 만드는 사람을 싫어할 사람은 없다. 잘 모를 때는 질문을 하면서 알아가면 된다. 배려야말로 상대방을 존중하고 있다는 마음의 표현이다. 자기중심적인 선심 쓰기를 배려라고 착각하지 말고 배려에도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상대가 좋아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면 상대가 싫어할 만한 것을 조심하는 것만으로도 실수할 여지를 없앨 수 있다.

참고 :

1) 최고의 칭찬, 이창우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