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에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은 하지 않는 게 모두에게 이롭다. 잘못이나 실수의 크고 작음을 떠나 이미 엎질러진 물은 다시 담을 수 없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 경험을 통해서 변화의 계기가 만들어진다면 어느 정도 잘못을 만회할 수도 있지 않을까? 지금부터 잘못이나 실수를 하고 나서 만회할 방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잘못을 빠르게 인정한다.

꽤 많은 사람이 실수나 잘못을 했을 때 자기도 모르게 변명을 하거나 책임을 미룬다. 이는 자신을 보호하려는 본능이라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나이와 지위를 막론하고 자신이 잘못한 부분을 빠르게 인정하고 반성할 줄 아는 이가 오히려 더 존경받는다. 잘못된 것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이야말로 신뢰를 잃기 쉽다. 자존심을 지키려다가 더 중요한 신뢰를 잃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신뢰는 쌓기도 힘들지만 힘들게 쌓은 것을 하루아침에 잃기도 쉽다. 살다 보면 이기고 지는 건 인생에서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된다. 잘못된 행동이나 의견을 바꾼다고 지는 것 또한 아니라는 것을 잊지 말자.

둘째, 공감하면 상대는 너그러워진다.

사람은 기본적으로 자신의 의견이 수용될 때 너그러워진다. 상대의 기분과 의견에 공감하면 상대의 마음을 열 수 있다. 이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공감하는 ‘척’하면 안 된다. 아무리 연기를 잘한다고 해도 결국 들통이 나게 되어있다. 공감이란 것은 진심에서부터 우러나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셋째, ‘빨리’ 용서받고자 하는 마음을 애초에 버린다.

용서받을 수 있는 실수와 그렇지 못한 실수는 엄연히 다르다. 하지만 용서받을 수 있는 실수라도 애초에 ‘빨리’ 용서받고 싶다는 마음을 먹는 것 자체가 반성을 덜 하고 있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실수를 빨리 만회할 수 있는 지름길 같은 것은 사실 없다고 볼 수 있다. 사소한 행동에서도 신뢰를 쌓으려고 노력하고 진심으로 대하다 보면 상대방에게도 그 마음이 전달된다. 그러니 평소에 잘 하자.

참고 :

1) 사람들이 나를 신뢰하게 만드는 7가지 비결, 존 더글라스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별별 며느리>

Written by 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