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가는 게 고역이라고 느끼는 사람은 평일의 1/3 또는 그 이상을 괴로움에 몸부림쳐야 한다. 그렇다면 고역이라고 느껴지는 직장 생활이 수월해지고 즐거워질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 걸까? 지금부터 직장 생활이 수월해지는 비법 3가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고 한다.

첫째, 자율성을 높인다.

사장, 임원, 팀장만이 일에서 자율성을 가질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직업 만족도가 높은 사람들의 공통점은 자기 일에서 어느 정도 자율성을 보장받는 사람이라고 한다. 자유재량은 우리에게 안정감을 주는 기본 틀이다. 항상 다른 사람 기대에 충족해야 하고 누군가의 감시를 끊임없이 받는다면 무슨 일이든 고역으로 느낄 수밖에 없다. 자신의 업무에서 어느 정도 자율성을 발휘할 수 있는 부분을 잘 찾아보자. 그렇게 조금씩 시도하면서 점점 자율도를 높여 나갈 수 있다. 내가 자발적으로 한 일과 남이 시켜서 어쩔 수 없이 한 일에는 큰 차이가 있다. 의무인 일에도 자율성을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다른 결과가 나온다는 것을 기억하자.

둘째, 생각을 실현할 기술을 장착한다.

자율성을 높이려고 해도 실력이 없다면 언제까지나 자율성을 보장받지 못할 수 있다. 생각은 실현되어야지 실제로 구현할 수 없는 아이디어는 아무런 쓸모가 없다. 말만으로 이렇게 하겠다고 하는 사람에게 누가 프로젝트를 맡길 수 있을까?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증명하고 근거를 댈 수 있는 능력을 키우자. 그건 데이터를 조합하는 능력일 수도 있고 실제로 구현한 결과물이 될 수도 있다. 하던 일만 반복해서는 회사 생활이 더 괴로워질 수밖에 없다. 끊임없이 배우고 성장하는 것만큼 확실한 투자는 없다. 회사 생활이 수월해지려면 실력을 키우는 게 무엇보다 우선이라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

셋째, 금전적 인정을 위해 몰입한다.

월급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느끼는 직장인이 많기 때문에 부업이나 재테크에 눈을 돌리는 사람이 더 많아진 것인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제대로 된 공부를 하지 않고 시작한 재테크나 부업은 오히려 본업을 위협하기도 한다. 본업 외에 일로 신경이 쏠리다 보면 본업에 집중하는 시간마저도 온전히 몰입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돈은 인정의 여러 방식 중 한 가지라고 볼 수 있다. 본업에서 성과를 올려 연봉이 올라간다면 이 또한 선순환을 만드는 방법이 될 수 있다. 직장 생활이 수월해지고 즐거워지려면 내가 하는 일에 의미를 느끼고 성장하고 있다는 실감이 나야 한다. 인정의 여러 방식 중 하나인 금전적 인정을 얻기 위해서 본업에 몰입해보는 것은 어떨까? 직장 생활이 이전보다 더 수월하게 느껴지는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고 감히 확신한다.

참고 :

1) 무엇이 삶을 예술로 만드는가, 프랑크 베르츠바흐

2) 이미지 출처 :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Written by HY